조국, 취임 후 첫 국회 방문…민주당·정의당 만난다

[the300]사법개혁 협조 촉구… '파면' 주장하는 한국당과는 만남 조율 없어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방문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도부를 예방한다. 조 장관은 이날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에 협조를 촉구할 전망이다.

조 장관은 17일 오전 10시40분에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예방한다. 11시10분에는 이인영 원내대표를 만난다. 이어 오후 2시30분에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회동한다. 

조 장관이 후보자 당시 정의당만은 '사법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그와 관련된 의혹과 논란에도 '부적격' 판단을 내리지 않았다. 

조 장관은 이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을 예방하지는 않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조 장관의 파면을 주장하며 삭발을 단행하는 등 조 장관에 호의적이지 않은 상황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의 경우 조 장관이 예방을 요청했지만, 손학규 대표가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는 19일 오전 11시 만남이 예정돼 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