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추석 맞아 "김정은, '100세 할머니' 생일살 보내"

[the300]"생일상 받은 할머니, 고마움에 격정 금치 못해"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지난 2월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서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0세 할머니'에게 생일상을 보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해주시 결성동 13인민반에서 살고있는 100살 장수자 전용녀 할머니에게 은정어린 생일상을 보내시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우리나라 사회주의 제도의 인민적 시책과 혜택 속에 100살 장수자들이 나날이 늘어나는 가운데 해주시의 할머니가 100번째 생일을 맞이했다”며 “당의 은덕으로 무병장수하면서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보내주신 생일상까지 받아안은 할머니는 고마움에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고 했다.

노동신문은 또 “실생활을 통해 우리 당과 국가의 시책이야말로 인민의 복리증진을 위한 시책이라는 것을 체험한 할머니는 참다운 인민의 나라, 사회주의 조국의 부강 번영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일념으로 자식들을 훌륭히 키웠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지난 5월4일에도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는 100번째 생일을 맞는 항일혁명투사인 조선혁명박물관 관장 황순희 동지에게 은정어린 생일상을 보내시었다”고 보도했다.

또 5월8일에는 “김정은 동지께서는 100번째 생일을 맞는 청진시 신암구역 서흥동 37인민반에서 살고있는 김애기 할머니에게 은정어린 생일상을 보내시었다”며 사회주의 체제 혜택이라고 선전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