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포토]한국당 박인숙 삭발…"조국 임명, 국민에 선전포고"

[the300]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송파구갑)이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항의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삭발했다. /사진=김예나 인턴기자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송파구갑)이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항의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삭발했다.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송파구갑)이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항의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삭발했다. /사진=김예나 인턴기자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삭발하려고 한다"며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지금, 야당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가운데)이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항의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삭발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이 이날 박 의원을 찾아 격려했다. /사진=김예나 인턴기자


박 의원은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문 대통령은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 그리고 조국과 그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