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청년 일자리 창출 노력다할 것…한미동맹 강고해"

[the300]이해찬 대표 "한가위맞아 가족과 정 나누길" 귀성길 인사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1일 오전 서울역에서 추석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2019.9.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전방위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1일 오전 귀성객 인사를 위해 찾은 서울역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민주당이 경제활력을 높이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국민 삶을 챙기는 데에 매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수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5만2000명 증가하고 고용률도 0.5%상승했다"면서 "실업률은 1%정도 하락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미중무역갈등과 일본경제도발 등으로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도 정부의 뚝심있는 경제일자리정책이 고용지표개선으로 효과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상용근로자 고용보험가입자가 각각 49만명과 55만명 증가하는 일자리 질적 측면도 개선되고 있다"며 "실업급여자 수혜금액이 늘어나는 등 고용안전망도 더 강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여전히 부족한 부분이 많다"며 "특히 청년일자리 창출에 전방위적 노력을 다해야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민주당은 경제활력을 높이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했다. 

전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의식한 듯 안보 태세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전날 군을 격려하기 위해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햇는데 거의 모든 분야에서 실시간으로 상황이 점검되고 또 기록되는 모습을 봤다"며 "전반적으로 안보태세와 방위가 잘 발전해 있고 체계화 돼 있는 걸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문제가 되고 있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한미동맹은 훨씬 더 강고히 단결돼있다"며 "국민여러분은 걱정하시지 않으셔도 된다"고 했다. 

아울러 한가위 연휴를 맞아 귀성길 인사도 전했다. 이 대표는 "국민들 모두 사랑하는 가족 친지들과 따뜻한 정을 나누시길 바란다"며 "정부와 철도공사, 도로공사는 국민들이 편안한 고향길을 오갈 수 있도록 교통 대책과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