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김정은 현지 지도

[the300]'성공했다' 언급 빠져…김여정, 박정천 수행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현지지도 아래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11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북한 매체가 11일 보도했다. 다만 이번엔 시험사격이 '성공했다'는 언급은 없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전날 "초대형방사포의 전투전개시간을 측정하며 이번 시험사격에서 확증할 지표들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료해했다"며 "두 차례에 걸쳐 시험사격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어 "또다시 진행된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은 시험사격목적에 완전 부합되였으며 무기체계완성의 다음단계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초대형방사포무기체계는 전투운영상측면과 비행궤도특성, 정확도와 정밀유도기능이 최종검증되였다"고 했다고 전하며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것이라는 평가를 내렸다"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이 "초대형방사포를 비롯한 우리 식 전술유도무기들의 생산을 최대로 끌어올리고 국방과학분야의 최첨단설정목표들을 계속 줄기차게 점령해나가는데서 나서는 당면한 과업과 방도들에 대하여 밝혔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라 주장하는 무기를 시험사격한 건 지난달 24일에 이어 두 번째다. 다만 당시에는 시험사격이 성공했다고 언급한데 반해 이번엔 '성공'이란 표현을 쓰지 않았다. 

한편 이번 시험사격엔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최근 인민군 총참모장에 임명된 박정천 육군대장이 수행했다. 

노동신문은 "총참모장 육군대장 박정천동지와 김여정동지, 조용원동지, 리병철동지, 김정식동지를 비롯한 당중앙위원회 간부들, 장창하동지, 전일호동지, 정승일동지를 비롯한 국방과학연구부문의 지도간부들이 시험사격을 함께 지도했다"고 전했다. 

합동참모본부 발표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오전 6시 53분경, 오전 7시 12분경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로 탐지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