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겨냥 "구속해도 벌써 구속해야 할 사람"

[the300]10일 서울 신촌서 정권 규탄 대회…"위선자가 법무장관, 무법부 되지 않겠나"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서울 신촌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 문재인정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을 임명한 문재인정권을 '반칙과 특권 정권'으로 규정했다. 2019.9.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조국 법무부장관을 겨냥해 "구속해도 벌써 구속해야 할 사람"이라며 "검찰수사 못하게 하는 이런 정권을 그냥 놔둬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낮 서울 서대문구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앞에서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순회 규탄대회'를 열고 "범죄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세우다니, 위선자가 법무부 장관되면 법무 질서가 제대로되겠나. 무법부가 되지 않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조 장관의 딸 특혜 의혹 관련, "지금 자녀들을 가진 어머니들 가슴이 찢어지고 있다. 우리 청년들의 억장이 무너지고 있다"며 "이런 정부 심판해야 하지 않겠나. 조국의 문제가 아니라 문 정권의 문제"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청문절차도 거치지않고 왜 저렇게 서둘러서 (임명)했겠나. 자기(조 장관)가 바로 검찰의 수사를 받게 돼있지 않나"라며 "빨리 장관으로 보내서 검찰수사를 방해해서, 자기가 피해나가겠다는 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이 취임사에서 한 말 보면 인사를 고치겠다는데, 자기를 공격하고 자기 가족들을 공격하고 이 정권의 비리를 파헤칠 것이 우려가 되기 때문에 그런 인사조치를 하겠다고 한거 아니냐. 우리가 똑똑히 봐야 한다"며 "지금 밤잠 자지 않고 수사하는 수사팀 한 사람이라도 건드리면 우리가 다 일어서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서울 신촌 집회에 이어 왕십리 일대, 강남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연이은 장외투쟁을 진행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