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첫 국무회의 참석, '文대통령과 티타임 가자' 권했더니…

[the300]10일 과학기술 연구현장 KIST서 국무회의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뒷모습은 조국 법무장관. 2019.09.10.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photo1006@newsis.com
조국 법무부장관이 10일 국무위원으로 처음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특별한 스킨십이나 대화는, 적어도 공개된 자리에선 없었다. 오히려 조 장관은 자신을 드러내지 않으려는 뜻을 비쳤다.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원(KIST). 조 장관은 국립현충원 참배를 마치고 오전 9시30분 도착했다. KIST 국제협력관 1층에 회의실이, 로비에 차담회 장소가 각각 마련됐다. 청와대에서도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장에 입장하기 전, 국무위원이나 청와대 참모들과 잠시 차를 마시며 이야기하는 시간이 있다.

그러나 조 장관은 차담회장에 들어서지 않고 곧장 회의실로 갔다. 이어 회의실 입구에 서서 들어오는 국무위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9시45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들어서자 조 장관은 반갑게 악수했다. 이어 박영선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국 장관 등 4명이 회의실 한켠에 둘러서서 한동안 대화했다. 

9시48분, 전용수소차 넥쏘를 타고 온 문재인 대통령이 건물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담소를 나누며 차담회 장소로 이동했다. 메인테이블에서 문 대통령이 새로 임명된 국무위원들을 불렀지만 조 장관은 나가지 않았다. 같은 시각 조 장관은 국무회의장에서 박영선 장관과 대화중이었다. 

오전 9시 50분, 문 대통령 도착했다는 안내가 나왔지만 조 장관은 이번에도 차담회장으로 가지 않았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조국 장관에게 나가기를 권유했지만 조 장관은 손짓으로 사양하는 뜻을 보였다. 

조 장관은 다만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강기정 정무수석이 입장하자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조 장관도 이들처럼 수석비서관으로 국무회의에 배석하곤 했지만 자신이 국무위원이 돼 참석한 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회의실에 들어서면서 차담시간은 끝났다. 조 장관 좌석은 문 대통령 맞은편이 있어 고개를 들면 눈을 맞출 수 있는 위치였다. 

공교롭게 KSIT는 조 장관 딸의 인턴십 관련 논란의 현장이기도 하다. 조 장관 딸 조 모씨는 2017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분자인식 연구센터 인턴을 했고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원 자기소개서에 이 사실을 적었다. 

인사청문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등은 인턴십 기간을 충분히 채우지 않았고 출입증이 찍힌 기록도 부실하다는 등 의혹을 제기했다. 조 장관은 6일 인사청문회에서 "아이가 출입을 할 때 택(출입증)을 찍은 경우도 있고 여러 명이 함께 들어갈 때는 다른 사람 택을 찍은 경우도 있다"고 해명했다.

조 장관의 철저한 '로 키'는 이런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