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국민 저항권으로 文정권 끝장내야"

[the300]"한국당과 연대, 생각 같다면 안 할 이유 없어"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9차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2019.9.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지금부터 국민의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끝장내야 한다"고 10일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문 대통령이 갖고 있는데 위임 권력(을 가진 문 대통령)이 오히려 피해를 주고 나라를 망치는데 권력을 사용한다면 당연히 국민들에게 저항권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국민들이 이 문제에 대해 저항하기 시작하면 그게 대통령과 이 정권을 끝내는 그런 상황까지도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날 제안한 범야권·시민사회단체 등이 힘을 합치는 국민연대에 대해서는 "이번에 조국 사태 해결을 위한, (장관) 임명을 철회하고 원점으로 돌리는 그 일에는 저나 시민들, 정당들 누구라도 협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한국당과 연대 문제는 한국당이나 저희들이나 이 문제 대해서 생각이 같다면 (공동대응에) 합류 안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대통령이 지금 정상인 상태가 아니라고 본다"며 "대통령의 정신세계가 어떻게 되길래 저런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앉히며 그런 말을 국민들 앞에서 내뱉을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조 법무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주고 "이번 과정을 통해 공평과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와 평범한 국민들이 느끼는 상대적 상실감을 다시 한번 절감할 수 있었다"며 "국민을 좌절시키는 기득권과 불합리의 원천이 되는 제도까지 개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