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미협상 재개 발표 하루만에 발사체 발사(종합)

[the300]합참 "10일 오전 평안남도 개천에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 비행거리 330km"


북한이 10일 또 발사체를 쐈다. 지난달 24일에 이어 17일 만이며 올해 들어 10번째다. 이번 발사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내어 북미 실무협상을 재개하자는 의사를 밝힌 지 하루 만에 감행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10일 오전 6시 53분과 7시 12분경에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km로 탐지했으며 추가적인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합참은 설명했다.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북한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 행위는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는 이날 오전 8시10분부터 시작됐다.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한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북한의 발사체 도발은 지난달 24일 후 17일 만이다. 북한은 당시 북한 매체를 통해 이 발사체가 '초대형 방포'라고 주장했다. 올해 들어 10번째 발사인데 북한은 지난 5월 두 차례, 지난 7월 25일부터 지난달 24일까지 7차례 등 총 9차례에 걸쳐 발사체 도발을 감행했다.

북한이 전날 9월 말 북미협상 재개 제안을 공식화 한 직후 감행한 발사체 발사인 만큼 이번 발사체 발사도 통상적인 군사 훈련의 일환이라고 주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된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전날 자신 명의 담화에서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측과 마주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론의(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달 말 북미실무협상이 성사된다면 북미 정상의 '6.30 판문점 회동' 이후 약 3개월, 지난 2월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무산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북미실무협상은 당초 북미정상의 판문점 회담 합의로 이르면 7월말께 열릴 것이라 예상됐으나, 미국 측의 실무회담 재개 제안에 북한이 불응해 와 아직 성사되지 않았다.

이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북핵특별대표 등은 최근 북한을 향해 협상 재개를 촉구하는 압박성 메시지를 연달아 내놓은 바 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