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 제안"

[the300]"야권·재야시민단체·시민들 힘 합치자"…황, 기자회견 후 손학규 대표 예방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의원들이 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촉구 손 피켓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2019.9.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뜻을 같이 하는 야권과 재야 시민사회단체, 자유시민들 등 이들의 힘을 합쳐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서 국민과 맞서겠다고 선언했다. 야당을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한 것"이라며 "자신과 주변 세력을 위해서 자유와 민주, 정의와 공정을 내던졌다. 이 폭주를 막아내야한다. 우리 아이들을 반칙과 특권, 불의가 횡행하는 대한민국에서 살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 대한민국을 세우고 가꾸고 지켜오신 자유민주 시민과 앞으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미래세대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한다"며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가 이 나라의 폭정을 막는 마지막 힘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황 대표의 제안 취지에 대해 "장외 투쟁을 같이 한다는 것보다 범주가 클 것"이라며 "(문 정부의) 폭정과 폭주를 막기 위한 여러 방안들을 함께 강구할 수 있는 개념"이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어제(9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이 강행됐기 때문에 지금부터 시작"이라며 "임명 강행 이전보다 더 큰 국민의 분노를 봤고 아마 적극적인 동참이 있을거라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 직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예방했다. 황 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면한 가장 중요한 과제가 조국 (장관) 아니겠나"라며 "그 문제에 관해서 (손 대표에게) 뜻을 같이 하고 힘을 합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