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조국 해임건의 들이댈 어떤 이유도 아직 없어"

[the300]"野, 국민이 국회에 무엇을 바라는지 현명하게 판단해주길 기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사진=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야당의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 및 국정조사 추진 주장에 대해 유감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고위전략회의에서 "해임건의안은 국무위원 활동에 대한 국회의 견제장치"라며 "임명이 몇 시간 지나지 않은 이 시간에 장관에게 해임건의 칼날 들이댈 그 어떠한 이유도 아직은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무위원을 임명하는 것은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고유 권한"이라며 "정략을 앞세워 대통령의 인사권을 거듭 부정하는 일은 국민의 지탄을 피할 수 없음을 분명히 짚는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열리고 있는데 국민이 우리 국회에 무엇을 바라고 있는지 정말로 현명하게 판단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조 장관 임명 까닭을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했다"며 "의혹만으로 장관 임명을 철회하는 것은 나쁜 선례가 될 수 있다는 원칙과 일관성을 강조했고,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분명한 의지를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로써 모든 논란이 끝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우리 모두가 각자 자리로 돌아가 자기 할 일을 다시 시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국회는 시급한 민생을 해결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오고, 검찰은 수사로 말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