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조국 수사'…52% "적절한 수사" vs 40% "개혁 저항"

[the300]20·40·60대 "원칙 따른 수사"…30·50대, 찬반 '팽팽'

그래픽=리얼미터
국민 절반 이상은 조국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검찰 수사를 원칙에 따른 적절한 수사로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개혁을 막으려는 조직적 저항이라는 응답은 40%로 집계됐다.

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조 장관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원칙에 따른 적절한 수사’라는 응답이 52.4%로 집계됐다.

‘검찰개혁을 막으려는 조직적 저항’이라는 응답(39.5%)보다 오차범위(±4.4%p) 밖인 12.9% 포인트(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8.1%였다.

세부적으로는 부산·울산·경남(PK)와 대구·경북(TK), 서울, 충청권, 경기·인천, 20대, 60대 이상, 40대, 남성, 여성, 보수층, 중도층,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 무당층에서 ‘원칙 따른 적절한 수사’라는 응답이 많았다.

‘원칙 따른 적절한 수사’라는 응답은 자유한국당(조직적 저항 15.6% vs 적절한 수사 81.2%)과 바른미래당(17.5% vs 72.1%) 지지층에서 10명 중 7명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조직적 저항 33.7% vs 적절한 수사 61.6%)과 대구·경북(42.6% vs 55.2%), 서울(41.0% vs 51.3%), 대전·세종·충청(31.1% vs 50.3%), 경기·인천(40.3% vs 50.3%), 20대(31.8% vs 59.6%), 60대 이상(28.7% vs 58.4%), 40대(45.1% vs 52.2%), 남성(38.4% vs 56.0%), 여성(40.6% vs 48.9%), 보수층(29.6% vs 68.1%)과 중도층(35.8% vs 58.9%), 무당층(12.6% vs 67.0%)에서도 다수였다.

반면, 호남, 진보층,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는‘검찰개혁 막는 조직적 저항’이라는 응답이 다수로 나타났다. ‘검찰개혁 막는 조직적 저항’이라는 응답은 광주·전라(조직적 저항 51.4% vs 적절한 수사 42.9%), 진보층(60.1% vs 29.3%), 정의당(48.4% vs 39.8%), 민주당(65.9% vs 26.8%) 지지층에서 다수였다.

50대(조직적 저항 47.8% vs 적절한 수사 45.6%)와 30대(48.3% vs 43.9%)에서는 양측 의견이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YTN 의뢰로 이달 6일 진행됐다. 전국 19세 이상 성인 8379명에게 전화를 시도해 최종 502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