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조국 임명 '응원'…검찰엔 "제자리로 돌아가라" 경고

[the300]이인영 "檢, 대통령의 시간 관여하지 않아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검찰을 향해 "정치의 자리가 아니라 검찰의 자리로 돌아가라"고 했다. 또 대통령 임명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장관은 검찰개혁과 법무행정 전반의 개혁을 향해 장관의 자리에 위치하면 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 거취는 국민의 뜻을 들어 문재인 대통령께서 전적으로 판단하겠지만 검찰은 검찰답고 장관은 장관다운 일을 하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확고히 견지하고 검찰 수사를 지휘하면 된다"며 "조 후보자는 법무행정의 탈검찰화를 통해 비대해진 검찰권력을 통제하고 정치검찰의 오명에서 벗어나는 검찰개혁을 주도하면 된다"고 했다. 

그는 검찰을 향해 "검찰발 피의사실이 시중에 유포된다는 세간의 의혹이 확산되지 않도록 자신의 의관을 정제할 수 있길 바란다"며 "검찰이 대통령의 시간에 관여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를 응원한다"며 "국민의 응원이 이 시대의 진실을 흔들림 없이 빛내줄 것을 믿는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