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임명, 그날이 文정권 종말의 시작…최후통첩"

[the300]한국당 8일 오후 긴급 최고위…"검찰에 대한 부당한 공격 멈추라"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피의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임명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최후통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대통령이 조국 임명을 포기하는 것만이 국민적 분노와 혼란을 치유하는 유일한 길"이라며 "장관에 앉히는 것 그 자체로 법치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것과 관련 "법무부 장관 부인에게 수사를 공정하게 하겠나. 법무부 장관 임명하는 순간 특검과 국정조사를 추진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며 "법무부 장관과 부인이 동시에 수사받는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지금 (대통령이) 조국을 포기 못하는 게 둘이 무슨 관계인지 의심을 품고 있다고 한다"고도 밝혔다.

또 여권이 연일 검찰 수사를 비난하는 행태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황 대표는 "오죽하면 검찰이 공소시효(9월6일 자정) 70분을 남기고 조 후보자 부인을 기소했겠나"라며 "조국의 불법, 탈법, 증거인멸, 거짓말 조작 의혹이 차고 넘치는 상황인데도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모두 나서서 조국 지키기에 애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검찰수사를 훼방하고 가로 막는다면 우리 당은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며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검찰에 대한 부당한 공격을 멈출 것을 강력 경고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 임명 여부를 발표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참모진을 비롯한 각계의 의견과 국민여론 추이 등을 고려해 심사숙고 후 결정한다는 방침으로 전해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