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성혼 도입, 아직 이르다…동성애, 법적 허용 여부와 무관"

[the300]6일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휴가 중 동성애, 형사 제재는 과한 처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동성애는 법적으로 허용하고 말고 할게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동성혼은 우리나라 상황에서 이르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장관되면 동성애·동성혼을 찬성할 것 같다"고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말하자 이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군대 내 동성애와 관련 "군내 동성애 병사의 경우 휴가 중과 복무 중을 나눠봐야 한다"며 "만약 내부반에서 근무 중에 (하는) 동성애에 대해서는 보다 강한 제재가 필요하다면 휴가 중 영외에서 형사 제재하는 것은 과한 게 아닌가. 세분화해서 봐야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