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 개혁, 비검찰 출신이 해야"

[the300]6일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머리카락를 쓸어넘기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검찰 개혁을 하려면 검찰 출신이 아닌 사람이 해야 맞는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법무부장관의 적임자임을 입증해달라"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하며 "그렇지 않으면 검찰의 의견을 반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법조 카르텔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 (장관을) 할 때 유착을 막을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저보다 능력이나 도덕성에서 훌륭한 사람이 많다고 본다"면서도 "제가 나오게 된 이유는 특별히 잘난게 아니라 현재 시대에서 요구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하는데 있어서 반발을 맞아가면서 할 수 있는 사람을 찾아보니 제가 낙점이 된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