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주로 피해복구 베테랑들…'공군 여군 3총사'

[the300]신희정상사·황수미중사·강아영하사, 중장비 자유롭게 다루며 작전지원임무 수행

공군 91항공공병전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여군 중장비 기사 3총사(좌로부터 황수미 중사, 신희정 상사, 강아영 하사 / 사진제공 = 공군

"제가 걸어간 발자국이 후배 여군들에게 이정표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금녀의 영역을 깬 공군 여군 중장비 기사 3총사의 활약상이 화제다. 공군은 여군의 날(9월 6일)을 하루 앞둔 5일 중장비를 자유롭게 다루며 작전지원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여군 3총사를 소개했다.

주인공은 공군 91항공공병전대(이하 91전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신희정 상사(37), 황수미 중사(33), 강아영 하사(28).

이들 여군 중장비 기사 중 맏언니인 신희정 상사다. 공군 부사관으로 30여년 간 근무한 아버지의 뜻을 이어 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하고 졸업한 뒤 2005년 4월 하사로 임관했다.

당시 그녀는 전공을 살려 토목 특기를 부여받고 전투비행단 시설대대 중기반에 배치됐다. 처음에는 항공기와 활주로 운영에 관련된 각종 중장비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고 엄청난 크기에 압도돼 운전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남들보다 30분 일찍 출근하는 성실함과 끈기로 굴착기, 기중기, 지게차 등 중장비 자격증 5개를 취득, 공군 여군 최초의 중장비 기사로 거듭났다. 이후 전투비행단에서 항공기 사고처리, 활주로 피해복구 등 각종 훈련에 참가했다.

최근에는 91전대에서 공군 여군 최초로 활주로 피해복구 조장으로 임명됐다. 활주로 피해복구는 3개 조(토공조, 포설조, 운반조)로 나뉘어 임무를 수행한다. 신희정 상사는 토공조장으로 중장비를 활용해 활주로 파손부위를 복구하는 핵심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같은 91전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황수미 중사와 강아영 하사도 신 상사의 뒤를 이어 새로운 길을 걷고 있다. 신 상사가 교육사령부에서 교관을 할 때 길러낸 제자인데 황 중사와 강 하사도 중장비기사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항공기가 활주로를 이동하거나 안전하게 이착륙 할 수 있도록 기준선 등을 그리는 활주로 페인팅 작업을 담당한다. 황 중사는 활주로 페인트를 벗겨내고, 강 하사는 페인트를 다시 칠하는 작업을 수행한다. 중장비인 대형 마킹차량을 운용하는 이 직책 역시 공군 여군으로서는 이들이 최초로 임명됐다.

신희정 상사는 "중장비 운용은 섬세함이 요구되는 분야이기 때문에 남자의 전유물이라는 인식은 잘못된 편견”이라며 "제가 오늘 걸어간 이 발자국들이 뒤따르는 후배 여군들에게 이정표가 된다는 생각으로 완벽한 임무수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