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함박도 北 군사시설, 유사시 무력화할 수 있어"

[the300]국회 국방위원회 참석…"군과 정보당국, 지속적으로 관련시설 동향 파악하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해 NLL지역 무인도인 함박도에 대해 답변하던중 물을 마시고 있다. / 사진 = 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함박도에 들어선 북한 군사시설물에 대해 "유사시가 되면 곧바로 (우리 군이)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함박도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 위치한 섬으로 최근 한 언론이 인천시 강화군에 소속된 섬인데도 북한이 군 관련 시설을 설치했다고 보도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국방부는 함박도가 서해 NLL 북쪽에 위치하고 있는 도서로 행정적 오류가 있었던 부분이 있어 국토교통부 등 관련 부처와 협의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정 장관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함박도와 인근에 있는 또 다른 2개 섬에 2015년부터 군사시설을 설치하고 있었고 이는 우리 군과 정보당국이 지속적으로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함박도에 공사가 시작된 것은 2017년 초"라며 "현재 감시장비와 근무초소가 있고 해안포는 현재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고 했다. 또 다른 2개 섬은 2015년부터 이러한 군사시설이 들어섰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함박도 군사시설은 지난해 9·19 군사합의 이전에 설치된 것이어서 군사합의 위반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했다. 정 장관은 일부 의원들이 함박도 군사시설에 대한 우려를 표하자 "유사시가 되면 바로 조준사격으로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 장관은 우리 정부가 최근 주한미군 기지의 조기반환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 결정과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지소미아와 미군기지 조기 반환 발표는 전혀 관련없는 사안인데 시점이 우연히 겹치게 된 것"이라며 "주한미군 기지의 평택 이전에 따른 기존 기지의 조속한 반환은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었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