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욱일기는 日군국주의 상징, 올림픽 사용 시정돼야"

[the300] 주일 韓대사관 총탄배달 "日측 필요조치 취할 것으로 기대"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취재진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아베 총리의 G7회의에서 한국정부에게 약속을 지키라고 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2019.8.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외교부는 2020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내년 올림픽에서 욱일기 사용을 허용하기로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시정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함께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3일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측이 겸허한 태도로 역사를 직시할 필요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욱일기는 주변 국가들에 과거 군국주의와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을 일본 측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스포츠 이벤트를 정치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수단으로 쓰는 것은 스포츠의 제1원칙이나 윤리 규정 등에 부합하지 않는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대한체육회)에서 패럴림픽 메달도 시정해 달라고 며칠 전 요청한 것으로 보도가 됐다"고 설명했다.

국내 한 언론은 이날 도쿄 조직위가 욱일기 사용 여부를 물은 질의에 "(욱일기는) 일본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기 때문에 막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전체회의에서 '2020 도쿄 하계올림픽대회 및 하계패럴림픽대회에서의 욱일기 경기장 내 반입금지 조치 촉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대한체육회도 도쿄 조직위 측에 전범기로 인식되는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 금지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대변인은 주일 한국대사관에 총탄 1발과 협박문이 배달된 것과 관련해 "외국 공관의 안전, 안녕은 중요한 문제"라며 "우리 공관이 안녕, 안전뿐만 아니라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일본 측에서 국제법과 국내법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