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조국 기자간담회, 민주당 출입만 참여?

[the300]간담회 참여 대상은 정당 구별 또는 기자 개인 아닌 국회·민주당 등록 '매체' 기준…여야 출입기자 모두 간담회장 입장해 질문권 가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는 여당 출입기자들만 참여가 가능했다?"


3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전날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더불어민주당 출입기자만 참여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 출입 기자만 입장 권한과 질문권을 줬다'는 주장도 나왔다. 


[검증 대상]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에 민주당 출입기자만 입장하고 질문했는지 여부

[검증 내용]

◇민주당은 등록 매체 여부만 확인. 등록 매체는 부서 등과도 관계 없이 모든 기자에게 간담회장 입장을 허가하고 질문권을 부여했음


민주당 공보국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민주당에 취재 등록한 기자만을 대상으로 한 것도 아니고 민주당에 등록된 매체를 대상으로 해당되는 모든 기자들이 간담회장 입장과 질문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등록 매체라면 야당 출입기자가 와도 무방했다"며 "야당 출입기자들도 간담회장에 와서 질문까지 했다"고 말했다. 

또 정치부 기자뿐만 아니라 조 후보자 검증을 다루는 사회부나 법조 출입기자들이 간담회에 참여한 매체도 있다고 했다.

등록 매체로 출입 제한을 둔 이유는 간담회 장소인 국회 본관 246호가 180석 정도로 협소했기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민주당에 등록되지 않은 매체들이 협소한 공간에 우후죽순 들어가 간담회가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민주당 출입기자가 아니라 진행자가 얼굴을 모른다고 해서 질문 기회를 안주지도 않았다"며 "특정 기자가 질문을 독점하는 경우가 있어 진행자가 다른 기자들에게도 공평하게 기회가 돌아가게 하기 위해 짧게 해달라는 당부나 발언자 지정 정도를 했다"고 말했다.

김성회 씽크와이 정치연구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후보자가 청문회를 한다고 하면 세상 모든 사람이 다 몰려올 판이었고 민주당은 국회 출입 언론사로만 제한한다는 아주 합리적인 안을 내놓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소장이 첨부한 국회 출입기자 등록 안내 공문에 따르면 국회 미디어담당관실에서 언론사 등록기간과 규모, 보도 등 여러 기준을 두고 취재증 발급 언론사를 결정한다고 명시돼 있다. 

언론계에선 일반적으로 정치부 국회 출입기자가 국회사무처에 취재기자로 등록한 뒤 여야 담당으로 나뉘어 각 정당에도 취재 등록을 하고 취재 활동을 하는 구조다.

[검증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님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