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미군기지 조기반환 추진 美 압박 아니다"

[the300]최현수 대변인 "한미·한일 외교안보 이슈와 연계한 해석 적절치 않아"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 사진 = 뉴스1

국방부가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힌 청와대 발표를 두고 "최근 한미·한일 관련 외교안보 이슈와 연계해 미측에 대한 압박의도가 포함됐다고 해석하는 것은 적철치 않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에 발표한 주한미군 기지 조기반환과 관련해 말씀드릴 사안이 있다"면서 "이번 발표를 최근의 한미, 한일관련 외교안보 이슈와 연계해 미국 측에 대한 압박의도가 포함됐다고 해석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미군기지 반환 문제는 주한미군기지 이전계획에 따라 미군기지 이전이 평택 등으로 이전되면서 미측과 장기간 협의해 온 사안"이라고 했다.

이어 "미측은 이전된 기지를 우리 측에 조기 반환하는 문제와 관련해 긍정적인 입장을 보여왔으며 미측은 용산기지의 평택이전을 원활히 진행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용산공원 조성여건이 조속히 마련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금번 정부의 입장발표는 미측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반환 예정인 기지들을 조기에 반환받아 우리 국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는 의미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고 했다.

청와대는 지난달 30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서 미군기지 조기반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NSC 상임위원들은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평택기지 등으로 이전 완료 및 이전 예정인 총 26개 미군기지에 대한 조기 반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미군기지 조기반환 발표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 한·미동맹 균열 우려가 높아지는 시점에서 나와 관심을 모았다. 이와 관련, 동맹 보다 국익이라는 기조가 반영된 것이란 분석, 지소미아 종료 관련 사안에 일본 측 편을 든 미국을 향한 고도의 심리전 이라는 분석 등이 나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