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정옥 여가부장관 후보자 '부적격' 판정…사퇴 촉구

[the300]한국당 여가위원 "도덕성도 전문성도 없어"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달 30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자유한국당이 1일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송희경 의원 등 한국당 여성가족위원회 의원 일동은 이날 성명을 내 "한국당은 장관 후보자의 도덕성뿐 아니라 여성 정책에 대한 철학을 확인하기 위해 철저히 청문회를 준비했다"며 "정작 이 후보자는 불성실한 태도와 유체이탈 화법을 오가며 신성한 청문회를 무력화하고 국회를 우롱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덕성도 전문성도 소신도 없는 이 후보자를 여가부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이 후보 역시 장관 자리에 스스로 역부족이라는 것을 잘 안다면 조속히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여가위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에 "이 후보자의 역량 부족과 철학 부재를 확인했다면 하루 빨리 지명철회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당 여가위원들은 특히 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진 이 후보자의 자녀 입시 관련 의혹에 "엄마 찬스, 귀족 입시"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인사청문회는 초지일관 꽉 막히고 답답해 목 막히게 하는 '고구마' 인사청문회였다"며 "전 국민의 지탄을 받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자녀 의혹과 판박이임을 보여주며 '귀족입시 평행이론'을 증명했다"고 주장했다.

야당은 이 후보자가 딸이 고교 시절 출간한 해외 유학 후기 서적에 자신의 인맥으로 대기업 사장과 전 인도 대통령 추천사 등을 받아줘 대입에 유리하게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 여가위원들은 "미성년자 자녀의 도서 출간에 출판사 섭외와 대기업 사장, 전 인도 대통령의 추천사, 주요 언론 칼럼 소개 등에 후보자의 친인척과 지인이 동원됐다"며 "이 후보자는 전면 개입을 부정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여가위원들은 "명백한 자녀의 조기 불법 유학 사실에 대해서도 당시 법령 위반임을 인정하지 못했다"며 "말꼬리를 잡는 화법으로 안쓰러움마저 자아냈다"고 했다.

한국당 여가위원들은 "이 후보자는 또 목동아파트 갭투자, 여성평화외교포럼의 정치친목화, 폴리페서 활동 등 개인 도덕성의 문제가 있다"며 "이 후보자는 자료 제출도 누락·불일치·거부 등으로 불성실한 모습을 보였다"며 "교수로서 재직 학교에 필히 신고해야 하는 외부 강연비 내역조차 끝까지 제출하지 않았다"고도 지적했다.

한국당 여가위원들은 "이 후보자에게 가장 우려스러운 것은 여가부장관으로서의 전문성과 소신의 부재"라고도 강조했다.

이들은 "이 후보자는 미성년자와의 성인 간의 성관계 문제, 여가부의 권한과 역할 등을 묻는 질문에도 오락가락하며 양성평등에 관한 철학과 소신을 보여주지 못했다"며 "이 후보자는 공직 사회의 성희롱 사건에 대해 여가부가 전혀 개입할 수 없다는 사실조차 알지 못했다"고도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합의된 미성년자와 성인 간 성관계는 처벌하지 말아야 한다', '성매매 여성 10대라도 법적 책임져라' 등의 주장에 미성년자는 보호해야 한다 하면서도 정작 조 후보자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답변을 회피했다"고 비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