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휴일이어도 법사위 열자…조국 청문회 성사돼야"(상보)

[the300]일괄타결 靑·與·한국당에 제안…"조국 부인·동생 제외 가족 증인채택 요구 철회"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일요일인 1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을 위한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를 열자고 청와대와 여당, 자유한국당에 제안했다. 국회 상임위 회의를 '빨간날'에 여는 것은 이례적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1일) 안에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회 일정과 증인 채택 문제를 일괄 타결하자"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비록 오늘이 공휴일이지만 국회가 오늘 중 결론을 내린다면 이번주 내에 인사청문 절차를 모두 마칠 수 있다"며 "청와대와 민주당, 한국당의 전향적 입장 변화를 기대하며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법사위 전체회의를 개최해서 모든 일정을 타개하게 되면 오는 5일과 6일 인사청문회를 개최할 수 있어 청와대가 말한 이번주 일정 마무리를 할 수 있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야당은 결단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무산을 바라지 않는다"며 "청와대와 민주당의 방해를 뚫고 반드시 청문회를 성사시켜 조 후보자와 그 가족들을 향한 국민적 의혹의 진실을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협상 타결을 위해 증인 채택 문제에서도 한 발 물러서겠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민주당에 제안한다. 조 후보자 가족 중 부인과 동생을 제외한 다른 가족들에 대한 증인 채택 요구를 철회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다만 "그 대신 입시부정 문제, 사모펀드 문제, 웅동학원 문제의 핵심 증인인 조 후보자 부인과 동생의 증인 채택만큼은 수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민주당에 인사청문회 개최와 진실 규명 의지가 조금이라도 있다면 이 제안을 거부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도 설득했다.

오 원내대표는 앞서 지난달 29일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민주당이 증인 채택 안건에 안건조정위원회 구성을 신청했던 것을 다시 한 번 규탄하기도 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안건조정 신청을 제출한 이유는 자명하다"며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른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의 핵심 증인인 조 후보자 가족의 증인 채택을 방해하고 궁극적으로 인사청문회를 무산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와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를 무산시킨 뒤 법률적 근거도 없는 국민청문회라는 이름의 '정치 쇼'를 통해 진실을 호도하고 국민의 반대를 무릅쓰고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야당이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려 한다'는 사실과 정반대 거짓말을 기를 쓰고 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당초 여야 합의대로 오는 2~3일 청문회를 이틀간 열기 위해서는 당일까지라도 법사위가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채택하면 된다.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 당일 청문회가 열린 사례로 지난해 9월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청문회와 김기영·이종석 헌법재판관 청문회, 2014년 2월16일 이상환·김용호 중앙선거관리위원의 청문회가 있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