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증인 없는 조국 청문회? "000만 반복하다가 끝난다"

[the300]靑 "청문회 예정대로" 압박에 한국당 간사 김도읍 "지극히 부적절…맹탕 청문회 불보듯"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으로부터 법사위원장 권한을 위임 받은 김도읍 자유한국당 간사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증인채택'을 위한 법사위 전체회의를 산회하고 있다. 2019.8.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기정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를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며 야당을 압박했지만 자유한국당은 핵심 증인 채택 문제는 양보할 수 없다고 맞섰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30일 오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언제부터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 일정에 감 놔라 배 놔라 했나"며 "청와대가 이처럼 국회 일정에 간섭하는 것은 지극히 부적절하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조 후보자의 가족 등 핵심 증인 채택을 거부하는 한 청문회를 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핵심 증인을 부르지 못하면 '맹탕 청문회'가 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이어 "증인 없이 청문회를 한다면 조 후보자가 (청문회) 이틀 동안 나와서 '가족 관리를 제대로 못해서 송구하다'는 말만 반복하다가 끝날 것"이라며 "이런 청문회를 해야 하느냐"고 밝혔다.

법사위는 이날 오전 민주당 의원들의 요구로 전체회의를 열었으나 증인 채택 문제에 접점을 찾지 못한 터라 '1분 만에' 산회했다. 이 때문에 여야가 합의한 9월2~3일 이틀간의 청문회는 사실상 무산됐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의 노모와 배우자 등을 포함한 가족 증인 요구는 비인간적인 것으로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야당이 가족 증인 요구를 핑계로 청문회를 보이콧(거부) 한다고 주장한다.

이날 강기정 정무수석도 "조국 후보자에게 소명 기회를 안 주고 낙마시키려는 야당의 의도"라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각종 의혹에 가족들이 연루된 만큼 증인 출석은 필수적이라고 맞선다.

여야가 팽팽히 맞서지만 청문회가 연기돼 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이날 청와대는 9월3일 국회에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국회의 협상을 촉구했다. 여야가 합의하면 9월3일 이후에 청문회를 열 수 있도록 시간을 주겠다는 얘기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