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민주당 '꼼수'로 조국 청문회 순연, 靑 임명강행 시도 중단하라"

[the300]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겸 법사위 간사 "임명 강행하면 상상 못할 국민적 저항 뒤따를 것"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0일 청와대를 향해 "국회에서 인사청문 절차가 진행 중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청문 절차를 생략하고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일체의 시도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가 국회에서 인사청문 절차가 진행 중인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한다면 상상할 수 없는 국민적 저항이 뒤따를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전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여당이 증인·참고인 채택 건에 안건조정위원회 구성 신청을 했기에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이 미뤄진 것이라며 아직 국회의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주장했다. 청문회가 여야가 합의한 날짜에 진행되지 못하는 게 1차적으로 여당의 책임이라는 얘기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무산된 것이 아니라 더불어민주당의 '꼼수'로 순연된 것"이라며 "조 후보자 인사청문 절차는 중단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여야 합의로 내달 2~3일로 예정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법사위가 이날까지 실시계획서 채택을 하지 못해 예정된 날짜에는 개최되기 어려운 상황이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안건 조정위원회 신청으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국회법에 따라 최장 90일 간 순연이 불가피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민주당 지도부는 마치 야당 때문에 청문회가 무산된 것처럼 허위 사실로 야당 탓을 하며 국민들을 또 속인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야당은 결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무산을 바라지 않는다"며 "민주당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조속히 재개하고자 한다면 야당 탓을 중단하고 자신들이 제출한 안건조정위에 성실히 임해 신속히 증인 채택 합의를 이끌어내야 한다"고도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오전 중 민주당 간사 송기헌 의원·자유한국당 간사 김도읍 의원,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 등과 통화를 수차례 했다"며 바른미래당과 한국당은 안건조정위원 구성을 마쳤다고 밝혔다. 야당 간사인 오 원내대표와 김도읍 의원, 그리고 정점식 한국당 의원이 야당측 안건조정위원이다.

오 원내대표는 "안건조정위를 즉각 구성해 신속히 협상·처리하는 것이 국회법 절차에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그간 여야가 합의해 증인 채택을 안 했을 경우는 있을지 몰라도, 지금같은 '꼼수'로 증인 채택을 무산시키고 '맹탕 청문회'로 임명을 강행하고자 하는 불순한 의도에는 동의 못한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