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7% "조국, 법무부 장관으로 부적절"

[the300]한국갤럽 조사,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제외 부적절 과반 이상…정의당 지지층도 '찬반 팽팽'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이동훈 기자

국민 57%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신임 법무부장관으로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30일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4명을 조사한 결과 "적절하지 않은 인물"이라는 답변이 57%, "적합한 인물"이라는 답변이 27%로 조사됐다. 16%는 모른다고 답하거나 응답을 거절했다.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인 조국씨가 지명됐다. 조국 후보가 법무부 장관으로 적절한 인물이라고 보나, 적절하지 않은 인물이라고 보나"라는 질문에 답변 결과다.

대부분 응답자 특성에서 부적절하다는 답변이 앞섰다. 다만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의 56%,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50%, 진보층의 49% 등에서는 적절하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우세했다. 40대와 정의당 지지층 등에서는 적절·부적절 의견이 팽팽했다.

구체적으로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의 56%가 조 후보자의 임명을 옹호한 반면 25%는 부적합하다고 밝혔다. 19%는 모른다거나 응답 거절을 했다.

반면 대통령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단 4%만이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을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거의 대부분인 88%가 부적합하다고 답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92%)과 바른미래당(83%)에서는 부적절하다는 응답율이 압도적이었다. 특히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오차범위인 단 3%만이 조 후보자가 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

무당층(62%)에서도 부정 응답이 과반을 넘었다. 무당층에서는 조 후보자가 장관에 적합하다는 응답은 10%뿐이었다. 모름·응답 거절이 28%로 나타났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절반인 50%가 조 후보자 임명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33%만이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적절하다는 응답이 46%로 오차범위 이내에서 우세했다. 다만 부적절하다는 응답도 44%로 팽팽했다.

정치 성향별로는 보수층의 82%, 중도층의 60%가 조 후보자가 법무부장관에 부적합하다고 답했다. 진보층에서는 38%만이 부적합하다는 응답을 냈지만 적절하다는 응답이 49%로 절반을 넘지는 못했다.

지역별로는 호남(광주·전라)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과반 이상이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호남에서도 조 후보자가 적합하다는 의견은 42%로 과반을 넘지는 못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6484명에게 접촉해 이중 1004명이 응답을 완료한 결과다. 15%의 응답률과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의 표본오차를 나타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한편 한국갤럽은 역대 장관 지명 후보자를 인사청문회 전후 자체 평가한 일부 사례들도 소개했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인 2013년 2월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재미사업가 김종훈씨가 △적절 33% △부적절 15% △의견 유보 52% 등의 평가를 받았다. 김씨는 이중국적 논란 등으로 인사청문회 전 자진사퇴했다.

2014년 6월 진행된 문창극 당시 국무총리 후보자 평가에서는 △적합 9% △부적합 64% 등의 결과가 나왔다. 문 전 후보자는 과거사·역사 인식 논란 속에 인사청문회 전 자진 사퇴했다.

2015년 초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경우 지명 직후에는 긍정적이던 기류가 인사청문회 후 부정적으로 바뀌었다. 부정적 기류 속 임명된 이 전 총리는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곧 사임했다.

한국갤럽은 2013년 2월 임명된 정홍원 전 총리와 2015년 6월 임명된 황교안 전 총리(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인사청문회 전후 긍·부정 쏠림이 적었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현 국무총리는 2017년 5~6월 인사청문회 전후 '적합' 의견이 60%였다고도 한국갤럽은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