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강행처리에 격분 한국당, 은성수 청문회도 '정회'

[the300]한국당 긴급 의총에 정무위원들도 무더기 퇴장…조국 사모펀드 의혹 공세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2019.8.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진행되던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의 청문회 도중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무더기 퇴장했다.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에서 선거법 개정안을 표결 처리하자 강력 반발한 한국당이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기 때문이다.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은 29일 오전 11시48분쯤 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시작한 지 1시간40여분 만에 정회를 선언했다.

한국당 소속 정무위원들은 오전 11시28분쯤 청문회장을 모두 빠져나갔다. 이날 정개특위 전체회의에서 한국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준연동형비례제 도입을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이 표결로 통과됐다. 한국당 지도부는 즉각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정무위 한국당 간사인 김종석 의원은 "방금 정개특위에서 여당이 선거법을 통과시켰다. 이렇게 일방적으로 통과시키는 것은 정치도의상 받아들일 수 없고 이런 상황 하에서는 더 이상 정상적인 국회운영이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당 위원들은 청문회 진행을 중단하고 정회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청문회를 계속 진행하자고 주장했으나 민병두 위원장(민주당 소속)은 간사단 협의를 거쳐 유동수, 이학영, 제윤경 의원 등의 질의를 진행한 후 정회했다.

민 위원장은 "오전 질의는 여기서 마치고 합의한 대로 오후 2시부터 진행하는 것이 위원회의 원만한 의사진행을 위해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야당 의원들은 은 후보자를 상대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집중 질의했다. 사실상 가족펀드로서 펀드 운영에 불법성이 없는지를 따졌다.

은 후보자는 현 시점에서 불법성을 예단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은 후보자는 "가족이 사모펀드 운영에 개입했으면 불법이지만 개입했는지, 안 했는지는 알 수가 없다. 예단해서 말하기 이르다"고 밝혔다.

또 은 후보자는 "(불법적 요소 지적과 관련해) 다 가지치기를 해 봤는데 확인이 필요한 부분은 있다. 예컨대 이면계약이 있으면 불법이지만 있는지 없는지 (현시점에선) 알 수 없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