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관급 다자협의체 '2019 서울안보대화' 내달 개최

[the300]국방부 "9월 4~6일 서울서 열려, 한반도 긴장완화 방안 등 논의"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 사진 = 뉴스 1

국방부는 국방차관급 다자안보 협의체인 '2019 서울안보대화(SDD, Seoul Defense Dialogue)'가 9월 4일~6일 서울에서 열린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8회째인 서울안보대화는 아·태지역 다자안보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기여하기 위해 2012년 차관급 다자안보협의체로 출범했다.

개설 당시 17개국(15개 국가, 2개 국제기구) 참여로 시작한 서울안보대화는 아태지역 뿐 아니라 유럽·중동·아프리카까지 참가국가가 확대돼 올해는 총 50여개 국가(국제기구)가 참여한다.

2019 서울안보대화는 '함께 만드는 평화: 도전과 비전'이라는 대주제로 진행된다. 4개의 본회의와 3개의 특별세션으로 구성됐다. 본회의에 앞서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개회사를, 이낙연 국무총리가 축사를, 라즈나트 싱(Rajnath Singh) 인도 국방장관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본회의 1세션에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국제공조"에 대해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의 발제를 시작으로 박재민 국방부차관과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주요국 정부관계자와 민간 안보전문가가 토론에 참여한다.

본회의 2세션에서는 동북아 전략균형, 3세션에서는 국제평화유지 활동에 대해 논의한다. 4세션에서는 사이버안보 등에 대해 콜린 로버슨(Colin Robertson) 캐나다 국제문제연구소 부소장 등 국내‧외 저명한 안보전문가들이 참가한다.

다양한 의제별 활발한 토의를 위해 특별세션에서는 아세안지역 안보, 중동지역의 평화회복을 위한 국제협력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한반도 군비통제의 성과와 발전 방향을 다루는 특별세션 3에서는 9.19 군사합의의 이행을 평가하고 이상철 전 국가안보실 1차장과 대니얼 프린스(Daniël Prins) UN 군축실 재래식 무기국장 등이 참여해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완화에 대한 논의한다.

서울안보대화에서는 참가국들과의 실질적 국방협력을 추진한다. 국방외교의 지평을 확대하기 위해 중앙아시아, 아세안, 비세그라드 국가들과 차관급 소다자회의를 통해 상호 관심사항을 의논한다.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등 5개국을 초청해 ‘한·중앙아 국방차관회의’을 개최한다.

‘신남방 정책’ 구현의 핵심국가인 아세안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2017년에 개설한 ‘한·아세안 국방차관회의’도 열린다. 올해는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부산에서 열리는 해로 그 동안의 전반적 협력성과와 향후 국방협력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폴란드‧헝가리‧체코‧슬로바키아와는 한-비세그라드 회의를 통해 지역안보정세와 한-비세그라드 그룹간 국방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2014년 개최를 시작으로 사이버안보 이슈를 실천적으로 논의하고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실무협의체인 ‘사이버워킹그룹회의’가 올해도 개최한다. 올해는 20여 국가가 참여해 ‘사이버안보 국제규범 동향 등을 의논한다.

이번 서울안보대화의 주요 세션은 유튜브 등 온라인으로 중계한다. 국방부는 "판문점 선언과 9.19군사합의 1주년을 맞이하는 시기에 개최되는 이번 서울안보대화가 그 동안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의 과정과 성과를 알리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