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고 빠르고 정확한…개량형 81mm 박격포 개발 성공

[the300]창원 현대위아(주)에서 체계개발 종료 행사, 사격정보 자동 산출해 포격 정확도 높여

신형 81mm 박격포 사격 장면 / 사진제공 = 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이 기존 81mm 박격포보다 성능이 대폭 개선된 '81mm 박격포-Ⅱ' 개발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박격포는 육군 보병부대의 주요 공용화기로 신형 박격포는 무게를 줄이고 포격의 신속성과 정확도를 높였다.

방위사업청은 이날 오후 2시 창원 현대위아(주)에서 81mm 박격포-II 체계개발 종료행사를 개최한다. 신형 박격포는 2014년 12월 개발에 착수, 군 요구 성능을 모두 충족하고 개발에 성공했다.

81mm 박격포-II는 무게를 기존 박격포보다 20% 줄여 운용 병사의 피로도와 부상 위험을 낮췄다. 운용인원은 1문당 5명에서 4명으로 감축고 전용 운반차량으로 이동할 수 있게 했다. 방사청은 "기동성을 강화해 효과적인 화력지원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레이저 및 위치정보시스템(GPS)를 활용해 사격 정보를 자동으로 산출하고 전송한다. 기존 박격포는 수동으로 했다. 자동화에 따라 포격의 신속성과 정확도가 크게 향상됐다.

81mm박격포-II는 국산화율 100%를 달성했다. 방사청 김기택(육군 준장) 기동화력사업부장은 "81mm박격포-II 개발 성공으로 전방위 안보위협에 대비한 보병부대의 작전 수행 능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향후 해외 수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