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내달 2~3일 조국 청문회 일정, 대승적 수용"

[the300]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 "국민의 알 권리 실체적 보장 위한 것…상임위 중심주의 존중"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간 합의에 따라 내달 2~3일 이틀간으로 잠정 정해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대승적으로 수용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의 알 권리를 실체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청문회 일정 합의안을 대승적으로 수용한다"며 "매우 유감이지만 (청문회 일정) 결정은 상임위 중심주의에 입각해 존중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당초 예정했던 대국민 기자회견 형태의 '국민청문회'는 개최 않기로 했다. 정 대변인은 "제기된 의혹에 충분히 문제 제기를 해서 후보자의 소명을 듣는 한국기자협회와 국민청문회는 청문 일정 확정으로 보류한다"고도 밝혔다.

민주당은 이같은 결정에 앞서 이날 오후 2시 법사위 간사 송기헌 의원과 원내지도부가 회의를 진행했다.

송 의원과 자유한국당 법사위 간사 김도읍 의원은 이날 오후 다시 만나 증인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다만 민주당은 당내 회의에서 한국당이 요구한 조 후보자 가족 등 87명의 증인 채택에는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고 정 대변인이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후보자 가족들이 인사청문회에 나오는 경우가 없고 여러 자료와 후보자가 해명할 수 있는 부분인데 가족들이 인사청문회장까지 와야 하는가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