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법사위 합의 조국 청문회, 靑·與 무산 시도는 '월권'"

[the300]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윤석열 검찰총장에 "조국 의혹 수사, 검찰 자존심 걸린 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7일 전날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들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일정을 내달 2~3일로 합의한 것에 여당 지도부의 번복 가능성이 제기되자 "상임위 여야 간사들이 법에 따라 합의한 국회 청문회 일정을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나서 무산시키는 것은 월권 중의 월권"이라고 말했다.

법사위 바른미래당 간사이기도 한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청문회를 무산시키고 '국민 청문회'라는 '홍위병 청문회'를 거쳐 조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선전포고를 감행하는 것"이라며 여권의 움직임을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전권을 위임받은 간사들이 합의를 도출한 것이다. 문제가 있었다면 합의하지 말았어야 한다"며 "청와대와 민주당이 온갖 꼼수를 동원해 조 후보자를 감쌀 경우 민심의 화살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날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도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전날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 어이없는 검찰 개혁안을 발표했다"며 "각종 부정 의혹에 수사 받아야 하는 사람이 검찰 개혁을 입에 올리는 것이 어처구니 없고 미리부터 검찰을 겁박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낙마가 확실시되는 조 후보자에게 사법개혁을 묻는 국민은 하나도 없다"며 "조 후보자가 할 일은 국민 의혹에 대해 진실을 고백하고 후보에서 물러나 겸허한 마음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서도 검찰 차원 수사를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윤 총장에게 당부한다. 청와대와 조 후보자 입김에 휘둘리지 말고 즉각 장녀의 입시 부정 의혹 등 조 후보자의 각종 부정 의혹에 수사를 착수하라"며 "이는 사람에 휘둘리지 않는다는 윤 총장의 정의와 검찰의 자존심이 걸린 일이다"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