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논란에 이낙연 "동년배 아픔 공감, 청문회서 판단"

[the300]"국회가 만든 공신력 가진 검증 절차…인사청문회 거쳐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부정' 의혹과 관련 "국회가 스스로 만든 공신력을 가진 검증 절차가 인사청문회이므로 이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가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 한다. 이거 감당할 수 있겠냐'는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 총리는 "동년배 학생들의 실망감과 분노에 아프도록 공감하고 있다"며 "공정한 사회를 기대한 국민들도 아픔을 겪고 있을 것이라 짐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임명 강행을 전제로 (청문회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청문회를 거쳐봐야 한다. 행정 절차는 절차대로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