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고려대 '세계선도인재전형' 입학…유은혜 "매우 특수했다고 볼 수 없어"

[the300]"다만 더 많은 학생이 본래 취지로 능력 발휘하기엔 제도적 한계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사진=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2010년 고려대 '세계선도인재전형'으로 입학한 것과 관련 "매우 특수했다고 볼 수 없지만 더 많은 학생이 본래 취지로 능력을 발휘하기에는 제도적 한계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 후보자 딸이 해당 전형에 응시해 합격한 것이 당시 아주 특별한 계층에 한한 방식이었냐'고 묻는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유 부총리는 "초기에는 논문, 인턴십, 봉사활동, 수상경력 등이 제한 없이 기록됐기에 이에 접근하기 어려운 학생이 더 많았고 사교육비 증가 문제도 생겼다"며 "다양한 선택과 능력 발휘 기회를 주자고 했던 게 오히려 부작용을 낳아 입학사정관제도를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전환하며 제도를 개선해왔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지금은 최소한의 교내활동만 학생의 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에 기록하고 나머지는 전혀 반영하지 않도록 돼있다"며 "학생부종합전형과 관련 여러 우려와 공정성 문제가 제기되는 것을 십분 이해한다. 공정성 강화 위해 면밀한 검토를 통한 보완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