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北발사체 한목소리 비판…한국당 "지소미아 파기 재검토"(종합)

[the300]野 "지소미아 파기 결정부터 재검토…정부는 신속한 대응해야"

합동참모본부는 24일 "북한이 오늘 아침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사진=YTN 캡쳐
여야가 24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한목소리로 비판하며 정부에 단호한 대응을 촉구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 결정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사진=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단거리 발사체라 하더라도 한반도 평화와 협력의 새로운 미래를 기대하는 8000만 겨레의 뜻을 저버린 조치"라며 "이는 남북관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뿐더러 북한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 수석대변인은 "만약 불만이 있다면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제기하고 해법을 찾아가는 것이 성숙된 자세"라며 "북한의 태도는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평화와 협력의 시대로 가는데 도움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북한과의 대화적 해법 마련을 강조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잦은 위협이 누적되면 불신이 팽배해진다. 팽배해진 불신은 화근이 된다"며 "잦은 미사일 발사는 남북 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시켜 대화로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평화당은 북한을 향해 국제사회의 공감대 조성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한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무력시위보다는 대화의 창으로 나와 경제제재 조치 해지를 위한 국제사회의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며 "정부는 분명하고 강력한 의지로 북한에 경고하고 미국에 신속하고 합리적으로 대처할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사진=뉴스1
야당은 정부에 보다 강도 높은 대응을 촉구했다. 한국당은 "청와대와 정부는 국민 안전과 국가 안보를 담보로 내린 자해행위와 같은 지소미아 파기 결정부터 재검토하고 북한 발사체와 관련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신속한 대응을 내놓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달에만 벌써 5번째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의 북한 발사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냉철하게 생각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미국과 함께 정보를 수집하면서 발사체의 종류 등을 분석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정보 수집이 가능한가"라고 의문을 표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사진=뉴스1
바른미래당도 정부에 유감 표명 차원을 넘어서는 강력 대응을 촉구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는 더이상 북한의 무력도발에 끌려다녀서는 안 된다"며 "강한 우려 표명 정도로 넘어갈 시기는 지났다. 말뿐인 유감 표명을 넘어 결단력 있는 행동을 보여주길 정부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24일 오전 6시 45분과 7시 2분경 북한이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최고도는 97km. 비행거리는 약 380km, 최고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