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부처 칸막이, 국정 협업에 굉장히 애로로 작용"

[the300]국립대 총장 오찬 "학과·전공 칸막이 낮춰야 융합연구·인재양성 될것"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립대 총장단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마친 후 참석자들에게 박수 받고 있다.【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2019.08.22.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국립대 총장들을 만나 "정부도 부처 간 칸막이를 낮추는 것이 큰 과제"라며 "대학도 조만간 그런 칸막이를 낮추는 것이 과제일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찬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융합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의 학과나 전공간 칸막이를 낮춰야 한다며 "정부도 똑같이 문제를 느끼고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요즘은 정부 국정과제도 거의 대부분이 어느 한 부처만의 과제가 아니라 여러 부처들이 협업해야 되는 그런 융합형 과제들"이라며 "정부부처는 옛날처럼, 옛날의 기준으로 업무가 딱 분장이 돼있기 때문에 사실은 이 부처간 칸막이는 국정 전체를 위한 협업에 굉장히 애로로 작용할 때가 많이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미 각 대학들이 많은 노력들을 하고 계신다. 아직도 충분하지는 않다"며 "학과별 전공별 칸막이를 더 낮춰야만 융합형 연구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께 노력해 나갔으면 하고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면 더욱 더 과감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의 국립대가 혁신의 거점이 될 것과, '경제 극일'로 화두가 된 소재부품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해줄 것도 당부했다. 국립대가 이른바 시간강사법(고등교육법) 개정 통과 이후에도 강사 고용을 사립대보다 높이 유지하고 있는 것에도 감사를 표시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