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역국립대, 소재부품 원천기술 개발 적극 지원하길"(상보)

[the300]국립대 총장들과 오찬 간담회 "강사법, 강사 일자리 줄여 걱정"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립대 총장단 초청 오찬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문 대통령, 김상조 정책실장.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2019.08.22.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국립대학교 총장단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를 하고 "기술의 국산화 또 소재부품 중소기업들의 원천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 활동을 더욱 적극적이고 활발하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정부가 R&D 등 또는 지역예산을 통해서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지역의 국립대학들이 정부와 동반자 관계로 함께 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각 지역에 소재한 국립대학들이 지역 혁신의 거점이 되어달라"며 "미래융합형 인재양성을 위해 학과별 전공별 칸막이를 낮춰야만, 더 낮춰야만 융합형 연구가 될 것"이라는 두 가지를 당부했다. 

혁신 관련, "지역의 국립대학과 지자체가 중심이 되고, 지역사회와 지역 산업계가 함께 갈 때 지역 혁신도 가능하고 또 지역이 필요로 하는 지역인재 양성도 가능하고 국가 균형발전도 가능하다"며 "그런 지역의 혁신들이 모두 모인, 더해지는 총합이 바로 대한민국의 혁신을 만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해서 필요한 게 미래융합형 연구, 미래융합형 인재양성인데 학문, 전공 간 심지어는 문과 이과 큰 영역에 어떤 벽도 좀 무너뜨린 그런 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요즘은 정부 국정과제도 거의 대부분이 어느 한 부처만의 과제가 아니라 여러 부처들이 협업해야 되는 그런 융합형 과제들인데 정부부처는 옛날처럼, 옛날의 기준으로 업무가 딱 분장이 돼있기 때문에 사실은 이 부처간 칸막이는 국정 전체를 위한 협업에 굉장히 애로로 작용할 때가 많이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미 각 대학들이 많은 노력들을 하고 계신다. 아직도 충분하지는 않다"며 "학과별 전공별 칸막이를 더 낮춰야만 융합형 연구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현안 관련, 기술 국산화와 소재부품 기술에 대해 "지금 여러 대학들이 그런 기술 지원단을 만들기도 하고 또는 개별 지원단을 구성하기도 해서 많은 역할 해주고 계시다. 그 점에 대해서 감사드린다"며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또 "강사법이 2학기부터 시행이 되는데 시간강사들의 신분을 보장하고 추후에 개선하자는 그 취지인데 지금 역설적으로 오히려 그게 강사들의 일자리를 줄이는 식의 결과가 빚어지고 있어서 걱정들이 많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립대학이 앞장서서 최대한 강사들을 유지하고 있고, 그래서 고용감소율이 사립대학에 비하면 국립대학들이 현저하게 적다"며 "그많큼 많은 노력 해주고 계신 점도 감사드리면서 더욱더 관심을 가져주십사(한다). 시간강사들 고용유지에 대해서 함께 노력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오세정 서울대 총장, 전호환 부산대 총장과 국립대총장협의회장인 김영섭 부경대학교 총장 등 24명이 참석했다. 

김영섭 총장은 인삿말에서 "대학, 기업, 공공기관, 지자체가 모두 함께 뛰는 지자체대학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에 국립대학이 플랫폼 역할을 다하기 위한 정책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4차 산업은 물론이고 그 일의 핵심 키워드가 되고 있는 부품소재산업 발전에 필요한 핵심인력 양성과 기초과학기술 연구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정 총장은 간담회 전 기자들과 만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장학금 관련 "장학금은 종류가 여러가지다. 어느 사람이 이공계 학생들을 위해서 줘라 이런 게 있다"면서도 "일반적인, 가정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주는 그런 (일반)장학금이었다면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 딸은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중 서울대동창회 '관악회'의 장학금을 받았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