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제기' 한국당에 이인영 "패륜, 광기, 참담"

[the300]"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 30일 인사청문회 법정시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사과 문제로 정회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자유한국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패륜에 가까운 행동으로 이제껏 보지못한 광기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은 조 후보자 청문회를 할 것인지, 말 것인지 분명히 대답하길 바란다"며 "30일까지가 인사청문회의 사실상 법정시한이라는 점을 명심하라"고 압박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해야 할 청문회는 안 하면서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을 부풀리고 과장해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인권살해에 가까운 비방을 반복하고 있으며 심지어 선친 묘비까지 터는 일이 있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언론에 대한 문제제기도 있었다. 이 원내대표는 "일부 언론이 일방적 비방을 팩트체크, 크로스체크도 하지 않은 채 잘못된 내용을 확대·재생산 하는데 일조하고 있는 점도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광기어린 가짜뉴스 유포는 자정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의 사법개혁 의지, 정책비전, 실현 가능성을 판단하고 국민들의 판단을 기다려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이토록 조 후보자를 막아서는 의도는 문재인정부의 모든 개혁정책을 좌초시키겠다는 의도이고 정부를 흔들려는 정략적 의도가 다분하다"며 "의혹이 아니라 진실을 가리는 청문회가 30일 전까지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열린 한일외교장관 회담에 대해선 "일본은 기존의 주장만 되풀이하며 무성의한 모습이었다"며 "지금 한일 경제전은 숨고르기 국면일 뿐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경각심을 잊어선 안된다"고 했다. 그는 "소재·부품 전문기업 육성에 관한 법을 비롯해 한일 경제전을 위한 예산과 입법을 9월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할 것"이라고 재차 약속했다.

활동시한이 얼마 남지 않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관련해선 "한국당은 동참할 뜻이 없음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데 결국 정치개혁을 거부하겠다는 뜻"이라고 규정했다.

이 원내대표는 "헌법에 명시된 비례대표제를 폐지하고 의석을 30석 줄인 270석을 소선거구제로 선출하자는 주장은 분명히 (선거제 개편에 대한) 어깃장이고 개혁거부와 같은 일"이라며 "한국당이 중대결정을 강요한다면 제게 주어진 책임을 결코 회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정개특위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정개특위에서의 선거법 개정안 표결을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