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조국 논란에 적극 대응…사실 바로잡을 것"

[the300]정개특위 연장에는 반대, 사실상 이달 내 표결 추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앉아 있다. 이날 의총에서 이해찬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의혹들과 관련해 "우리도 모든 걸 다 아는 게 아니므로 꼼꼼히 살피고 최선을 다해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1일 의원총회를 열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논란을 당 차원에서 적극 대응하는 기조를 정했다. 이달 말 종료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활동시한 연장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이 다수로 나타났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이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TF(태스크포스)'를 꾸려 열렬히 대응할 때 우리는 평상시대로 했다"며 "앞으로 대변인단과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을 중심으로 적극 대응하자는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당의 입장은 사실을 바로잡으면서 총력 대응하자는 것"이라며 "그동안 개별적 차원에서 대응하던 것을 모아 최소 대변인단이나 법사위원을 중심으로 상황을 공유하며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부 의원 사이에서는 민주당이 국민 정서를 무시하고 사실관계에만 치중한 대응을 해서는 안 된다는 소신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사람들은 감정적·정서적 측면을 얘기하는데 (민주당은 의혹에 대해) 사실을 얘기하는 대응이 잘못된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다"고 전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정개특위와 관련, "기한을 연장한다고해도 (비례대표제를 폐지한) 지역구 270석을 고수하는 한국당 기본 입장이 바뀌지 않으면 접점을 찾기 어렵다는 점에서 매듭을 짓고 가는게 마땅한게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대화의 끈을 살려나갈 수 있을까 하는 고민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도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수도 없는 논의와 접촉 과정에서 합의점을 못 찾았다면 이제는 중대 결정할 시점에 들어섰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을 정개특위 활동시한 내 의결하겠다는 의지를 시사한 셈이다. 

그러면서 "국회의원 의석을 30석 줄이고 270석 전원을 소선거구제로 선출하자는 어깃장에서 한국당은 한 발도 움직이지 않았다"며 "한국당의 정개특위 활동 태만도 무책임하지만 비례대표제 개선안 전혀 제출하지 않은 것은 패스트트랙을 통째로 깔고 뭉개 활동시한을 흘려보내겠다는 의도로밖에 안 보인다"고 지적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