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도쿄올림픽 선수단 안전 위한 별도방안 강구중"

[the300]"정부는 올림픽 보이콧 검토하지 않고 있어"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문체위 전체회의에 출석, 회의 도중 안경을 바로쓰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0 도쿄올림픽 출전과 관련, "선수단 건강과 안전문제를 위해 IOC(국제올림픽위원회)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문제제기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방사능 위험 관련 제3의 전문기구를 통해 객관적인 검증과 근거 제시 등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체위 전체회의에서 "일본의 정치보복 등 외교적인 문제와 별도로 우리 선수들의 안전이 걸려 있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장관은 "우리 선수단 안전을 위해 별도의 방안들을 강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모습을 보인다면 문제제기를 확실히하고 정부차원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특히 최근 일각에선 일본 아베정권이 올림픽을 후쿠시마 정치에 이용하려 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방사능 위험이 많이 남았음에도 일본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후쿠시마 사고 후 다시 일어섰다는걸 대외에 과시하려는 것"이라며 "이는 아베 정권이 올림픽을 후쿠시마 선전의 장으로 만들고 올림픽 정신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정치와 스포츠는 분리돼야 한다는 원칙을 지키자는 의견도 냈다. 이 의원은 "최근 일본의 졸렬한 경제보복으로 인해 우리 국민들 사이에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일고 있다"며 "내년 도쿄올림픽도 보이콧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있는데 이 문제는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단순히 정치적 이유로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하는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ㅇ,ㄹ 추진중인 우리 입장에서도 무작정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하는건 이로울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박 장관은 "현재 단계에서 정부는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