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文 평화경제, 사람 중심이어야…우경화 경계해야"

[the300]오현주 대변인, 文대통령 경축사에 "자강과 연대 모두 놓치지 않은 힘있는 경축사"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사진=뉴스1


정의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제 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나온 평화경제 구상에 "정부는 과감함 경제민주화와 공정경제를 추진하고, 재계의 무분별한 규제완화 요구에 단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현재 정부의 경제기조가 진정으로 사람이 중심인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는 남북 8000만 주민이 영위할 새로운 미래상을 보여주었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는 자강의 길을 모색하면서도 동아시아 연대의 시선을 놓치지 않았다"고 '힘 있는 경축사'로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오 대변인은 "말이 곧바로 현실이 되지는 않는다"며 "국가적 현실은 여전히 더 치밀하고 구체적인 전략과 계획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중심 상생번영 평화공동체'를 이뤄가기 위해서 그 출발은 '사람'이 돼야 한다"며 "과감한 경제민주화와 공정경제를 추진하고 재계의 무분별한 규제완화 요구에 단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오 대변인은 "경제기조의 우경화는 반드시 경계해야 한다"며 "문대통령이 말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국민 한 명, 한 명의 삶의 뿌리가 단단할 때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