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文 광복절 경축사에 "환상·정신승리 말고 '현실 인식' 필요"

[the300]이종철 대변인 "文, 오늘도 '한반도 동화' 창작하고 있는 것 같아"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사진=뉴스1

바른미래당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다짐에 국민들은 물음표가 먼저 스쳐간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마구 흔들리는 나라'가 된 현실이 아닌가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우리가 원하는 것은 '환상'이나 '정신 승리'가 아니다. 실질적인 결과이며 현실성 있는 미래 비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우리 현실은 역대 어느 때와 비교할 수 없이 '마구 흔들리는 외톨이' 신세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굳건하던 우리 대한민국이 왜 이런 처지가 되어야 하는지 국민들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대한민국은 가히 3대 복합 위기에 놓여 있다. 이는 경제 위기, 외교 안보 위기, 정치 위기"라며 "경제를 살릴 대책도, 외교 안보를 복원할 대안도 또 대통령의 통합적 리더십도 보이지 않는다. 당면한 일본의 수출 규제 대책 역시 하루가 긴박함에도 전혀 진전이나 변화가 없으며, 실질적인 해결의 단초는 없이 '정신 승리' 구호의 반복에 그칠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대변인은 "대통령은 오늘도 '한반도 동화'를 창작하고 있는 것 같다. 대통령이 '그려본' '함께 잘 사는 나라'의 이상은 '멋진 동화'이기는 하지만 결코 '현실 같은 미래'가 아니다"며 "대통령의 상상력만 돋보이고, 대통령의 환상만 아름답게 느껴질 뿐"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아무리 대통령의 지론을 이해하고 존중하려 해도, 이 판국에도 앵무새 같은 말을 반복하는 건 국민들에게 너무 무책임한 것 아닌가. 최소한 국민들의 불안감은 인정해야 하지 않은가"라며 "오늘 대한민국이 직면한 '정치 위기'의 극복은 대통령부터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할 때만 가능하다는 점을 부디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결코 상상력만으로 가능한 '동화'가 아니다. '냉철한 능력'이 있어야 만들 수 있다"며 "경제 위기, 외교 안보 위기, 정치 위기의 3대 복합 위기를 극복하는 냉철한 현실 인식과 확실한 실력, 국민 통합의 확고한 리더십을 보여주어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