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文대통령, 평화경제국가 제시…희망찬 미래 그려내"

[the300]이해식 대변인, 경축사에 "문대통령과 함께 한반도와 세계평화 비전 이뤄갈 것"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제 74주년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 "평화 경제국가의 목표를 제시했다"며 "한반도와 세계 평화, 공동 번영의 비전을 문대통령과 함께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은 15일 오전 브리핑에서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그려낸 경축사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되는 올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일깨웠다"며 "또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손에 잡힐 듯이 구체적으로 그려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일본 경제 보복을 극복하는 데에 머무르지 않고, 일본이 동아시아 협력 질서에 기여함으로써 공동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이끄는 원숙함과 포용력을 과시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국제질서를 선도하는 책임경제국가,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량국가, 평화경제로 통일을 달성하고 광복을 완성하는 평화경제국가의 목표를 제시했다"며 "통일의 과업을 통시적인 목표로 뚜렷이 제시했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이 대변인은 "일본의 경제보복과 안보 위협 요인을 도약의 발판으로 전환할 수 있는 역량을 드러냈다"며 "자력으로 일본을 뛰어넘고 대륙과 해양을 이으며 뻗어가는 대한민국, 동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그려낸 경축사로 평가한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