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정권 들어 '아무나 흔들 수 있는 나라'가 되고 있다"

[the300]전희경 대변인, 文 광복절 경축사에 "北 향한 여전한 짝사랑"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이동훈 기자

자유한국당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경축사로 드러난 문재인 정권의 현실인식은 막연하고 대책없는 낙관, 민망한 자화자찬, 북한을 향한 여전한 짝사랑"이라고 평가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 들어 '아무나 흔들수 있는 나라'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아침마다 북한 미사일 발사 소식에 눈떠야 하는 문재인 시대가 열렸다"며 "경축사에서 북한의 명백한 무력도발을 도발이라 부르지도 못하고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이라 말하는 문재인 대통령이다. 나라를 되찾기 위해 피흘려간 선열들 영전에서 이런 굴욕이 없다"고 말했다.

또 전 대변인은 "북한의 핵위협이 날로 고도화 돼가는데 '우리는 보다 강력한 방위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자위하는 대통령"이라며 "핵앞에 어떤 재래식 무기가 의미가 있는가. 그나마 안으로부터 무장해제 중인 우리의 상황을 앞에 두고 국민들은 눈도 귀도 없는 줄 아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전 대변인은 "오늘 경축사에서 밝힌 대통령의 경제인식 역시 북한과의 평화경제로 일본을 뛰어넘자던 수보회의의 황당한 해법을 고스란히 되풀이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분일초가 타들어 가는 경제상황을 타계할 현실적 대책에 국민은 목마르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에 이르는 길은 이미 나와 있다. 북한의 핵을 폐기하고, 안보를 굳건히 하고, 한미동맹을 재건하고, 극일을 통해 새로운 시대를 여는 것"이라며 "기업과 시장의 창의가 대한민국에 넘실거리고, 과거가 아닌 미래를 이야기 할때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가 현실이 된다. 진실을 외면한 말의 성찬으로는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는 결코 만들 수 없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