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文 광복절 경축사에 "北 비핵화 담보 없이 '평화경제'는 뜬구름"

[the300]"김원웅 광복회장, 노골적인 문비어천가를 낭독…남사스럽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홍봉진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해 "북한 비핵화를 담보할 아무런 장치 없이 '기승전-북미대화'에 매달리는 태도를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은 몹시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대통령의 광복절 기념사에 대한 제 생각'이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에서 "이런 자세로는 '평화경제로 통일을 이루고 광복을 완성하자'는 포부 또한 뜬구름 잡는 얘기가 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제창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누구도 흔들 수 없는 경제'는 그야말로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꿈일 것"이라며 "그러나 할 수 있다는 다짐과 잘 될 것이란 막연한 기대만으로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경제와 안보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객관적으로 현실을 인식하고 합리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는 한 꿈은 사라지고 장밋빛 환상만 남게 되지 않겠는가"라며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성숙한 대응을 국민들에게 주문했는데, 반일정서 선동에 열일을 다하고 있는 민주당부터 진정시키는 게 대통령이 우선 할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궁극의 목표는 대결이 아니라 대화'라며 '대결을 부추기는 세력'이 있다고 야당을 겨냥했는데, 야당은 대화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대화지상주의가 문제라고 지적하는 것"이라며 "북한 문제에 있어서 '궁극의 목표는 대화 그 자체가 아니라 북한 비핵화를 통한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것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책임 있는 경제 강국,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힘 있는 국가를 만들고 싶다면 자신의 정책을 돌아보고 야당과 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사족이지만 김원웅 광복회장이 광복절 축사에서 노골적인 문비어천가를 낭독한 것은 좀 남사스럽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라의 어른으로서 체통을 지켜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이날 축사 도중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 박수를 쳐달라며 참가자들의 호응을 유도하는 등 문 대통령의 정책을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