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사다리 걷어차지말고 대화나오라" 광복절 대일 메시지 셋

[the300]①자유무역·국제분업 ②과거 성찰해야 ③도쿄올림픽은 기회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회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며 광복절 노래를 부르고 있다. 2019.08.15. 【천안=뉴시스】박진희 기자 = pak7130@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의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선 일본 관련 메시지도 주목 받았다. 일본의 경제보복이 계속되는 가운데, 광복절이라는 상징성이 겹쳤다.

문 대통령의 15일 대일 메시지는 크게 세 축으로 구성했다. 첫째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성 조치에 집중,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 논리적 근거로는 자유무역과 국제분업체계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자유무역 질서가 깨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자유무역 질서를 기반으로 반도체, IT, 바이오 등 우리가 잘할 수 있는 산업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어느 나라나 자신의 강점을 앞세워 성공을 꿈꿀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근대화의 과정에서 뒤처졌던 동아시아는 분업과 협업으로 다시 경제발전을 이뤘다"며 "세계는 ‘동아시아의 기적’이라고 불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협력해야 함께 발전하고, 발전이 지속가능하다. 세계는 고도의 분업체계를 통해 공동번영을 이뤄왔다"며 "일본 경제도 자유무역의 질서 속에서 분업을 이루며 발전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이 기적처럼 이룬 경제발전의 성과와 저력은 나눠줄 수는 있어도 빼앗길 수는 없다"며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우리는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에서 주권이 확고할 때 우리는 우리 운명의 주인으로, 흔들리지 않는다"여 이같이 밝혔다. 

둘째 과거사에 대해선 일본의 과거성찰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이웃나라에게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우리는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고 일본과 안보·경제협력을 지속해 왔다"며 "일본과 함께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의 고통을 실질적으로 치유하고자 했고, 역사를 거울삼아 굳건히 손잡자는 입장을 견지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를 성찰하는 것은 과거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딛고 미래로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우호와 협력, 대화의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이게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일찍이 임시정부의 조소앙 선생은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국가와 국가 사이의 균등을 주창했다. 평화와 번영을 향한 우리의 기본정신"이라며 "우리 국민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성숙하게 대응하는 것 역시, 우리 경제를 지켜내고자 의지를 모으면서도 두 나라 국민들 사이의 우호가 훼손되지 않기를 바라는 수준 높은 국민의식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사람중심 상생번영의 평화공동체’는 우리부터 시작해 한반도 전체와 동아시아,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번영으로 확장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내년에는 도쿄하계올림픽, 2022년에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린다"며 "올림픽 사상 최초로 맞는 동아시아 릴레이 올림픽"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아시아가 우호와 협력의 기틀을 굳게 다지고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갈 절호의 기회"라며 "세계인들이 평창에서 ‘평화의 한반도’를 보았듯이 도쿄 올림픽에서 우호와 협력의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