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제강점 피해자 광복절 담화…"강제연행 사죄·배상해야"

[the300] "日정부 시대착오적 망동" 맹비난..."과거청산은 국제법적·도덕적 의무"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법원 노조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 부정하는 아베 정권 규탄 법원공무원 기자회견 중 아베 사진과 일본 전범기업 사진에 압류물표시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2019.08.07. park7691@newsis.com
광복절 74주년을 맞은 15일 북한은 일제강점기 강제연행 피해자와 유가족 단체 명의의 담화를 발표하고 일본에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다.

북한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유가족협회는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발표한 대변인 명의 담화에서 "우리 전체 조선의 과거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은 과거 죄악에 대한 죄의식은 꼬물만큼도 없이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면서 조선반도 재침 야망 실현에 피눈이 되여 날뛰고 있는 일본의 오만하고 시대착오적인 망동에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이를 준렬히 단죄 규탄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아무리 세월이 흐르고 세기가 바뀌여도 우리는 일본의 천인공노할 죄행을 절대로 잊을수 없다"며 "일본은 지난 세기 초 조선을 40여 년이나 불법강점하고 각종 악법들을 조작해 막대한 자연부원을 닥치는 대로 약탈하고 민족산업의 발전을 억제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제국주의는 대륙 침략을 위해 무려 840만여 명에 달하는 조선의 청장년들을 해외 침략 전쟁터와 죽음의 고역장에 강제연행했고, 20만명의 조선 여성들을 일본군 성노예로 끌어가 비참한 운명을 강요했으며 100만여 명을 무참히 학살했다"고 했다.

협회는 그러면서 "일본정부가 과거청산을 회피하면 할수록 우리 인민의 민족적분노는 더욱 걷잡을수 없이 증대될것이며 그 대가도 몇백, 몇천배로 치르게 될것"이라면서 "일본의 과거청산은 해도 되고 안해도 되는 문제가 아니라 일본정부가 지니고있는 국제법적, 도덕적의무이며 대가 바뀌더라도 반드시 이행하지 않으면 안될 역사적, 국가적책임"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일본 정부가 진정으로 나라의 전도를 생각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떳떳이 살기를 바란다면 하루빨리 우리 모든 과거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