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민간 택지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 적용 찬성"

[the300]리얼미터 현안조사…한국당·보수층 제외 대부분 계층에서 찬성 다수

/자료=리얼미터

국민 절반 이상이 정부의 민간 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에 찬성하는 것으로 15일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 12일 전국 투기과열지구의 민간 택지에 짓는 아파트에도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이에 여론을 조사한 결과 찬성 응답이 54.7%로 조사됐다. 반대는 27.9%, 모름·무응답은 17.4%로 집계됐다.

이중 4명 중 1명꼴인 25.5%는 '매우 찬성' 의견을 나타냈다. '매우 반대'한다는 응답은 11.5%다.

찬성 여론은 중도층과 무당층을 포함한 거의 대부분의 지역·연령·정치 성향 계층에서 대다수로 나타나거나 우세했다. 반대 여론은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에서 다수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찬성 응답은 정의당에서 84.8%(반대 2.8%)로 가장 응답률이 높았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7%도 찬성(반대 9.8%)했다. 진보층에서는 76.4%가 찬성한 반면 15.4%는 반대했다. 무당층에서도 과반은 넘지 않았지만 40.4%가 찬성했다. 무당층의 반대율은 19.2%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62.6%) △서울(58%) △경기·인천(57.1%) △대구·경북(55.4%) △부산·울산·경남(52.1%) 등에서 과반 이상 찬성이 나타났다. 대전·세종·충청(43.5%)에서도 과반은 넘지 않았지만 찬성이 우세했다.

연령별로는 40대(65.5%)에서 가장 찬성률이 높았다. △30대(56.5%) △60대 이상(55.1%) △50대(54.2%) △20대(41.2%) 등으로 대부분 계층에서 과반 이상이 찬성했다.

이에 비해 한국당 지지층의 절반 이상인 56.6%(찬성 32.8%)는 민간 택지 분양가 상한제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보수층의 48.7%도 반대한다고 답했다. 보수층에서는 36.7%만이 찬성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1836명을 리얼미터가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을 완료해 4.2%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개요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