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日 피해 기업 재정지원 제도화 계획"

[the300]14일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2차회의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5당 참여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2차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정진석 자유한국당 일본수출규제특위위원장,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 윤영일 민주평화당 정책위의장,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상조 대통령 비서실 정책실장,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박순황 중소기업중앙회 비상근부회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참석했다. 2019.08.14. jc4321@newsis.com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으로 경제계와 노동계, 정치권의 협력을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2차회의에서 "우리 경제 체질과 산업생태계 개선을 위해선 사회 구성원 모두의 합심과 협력이 절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고 혹시 피해 발생시 정부가 즉각 지원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며 "특히 정부의 지원이 지속적·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재정지원 방식을 보다 확실하게 제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 수출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이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만들기 위해선 경제단체 및 노동계 대표자, 여야 5당의 한 목소리, 하나된 대응이 중요하다"며 "경제 5단체 대표자들은 경제계가 필요 이상 불안해하거나 위축되지 않도록 독려해 주시는 막중한 역할과 임무가 있다"고 했다.

이어 "대기업은 과감한 투자, 중소기업은 적극적 기술개발, 대중소기업 간에는 획기적 상생협력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당부했고, 노동계에는 "파고를 함께 넘기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촉구했다.

또 정치권에 법 개정과 재정 지원 제도화에 속도를 내주길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기업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한단계 도약하기 위해 필요한 법안 개정은 이 자리에 계신 여야 정치권만이 해주실 수 있다"며 "기업들은 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 특별법을 비롯해 피해기업 세제지원을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등의 개정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