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최기영, 법무장관 조국 등 8개부처 개각..주미대사 이수혁(상보)

[the300]금융위원장 은성수, 공정위원장 조성욱,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정세현, 국립외교원장 김준형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최기영 서울대 교수, 법무부장관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포함해 장관급 8명을 내정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신임 주미대사엔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대표)이 내정됐다. 또 차관급인 국립외교원장에 김준형 한동대 교수를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는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을 발탁했다. 

문 대통령은 이로써 장관급과 차관급, 특명전권대사를 포함해 모두 11명의 신임인사를 단행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최기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1955년생), 법무부 장관에 조국 전 수석(1965년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김현수 현 농식품부 차관(1961년생), 여성가족부 장관에 이정옥 대구가톨릭대 사회학과 교수(1955년생)이 내정됐다.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엔 민언련 공동대표를 지낸 한상혁 법무법인 정세 변호사(1961년생),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 조성욱 서울대 교수(1964년생)가 첫 여성 공정위원장으로 발탁됐다. 

금융위원회 위원장에 은성수 수출입은행장(1961년생), 국가보훈처 처장에 장성출신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장(1956년생)이 발탁됐다. 

이 장관급 인사들은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서가 보내지는대로 후보자로써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 

한편 주미합중국대사관 특명전권대사에 이수혁 의원(1949년생)이 내정됐다. 미국측과 아그레망 절차를 거쳐야 최종 임명, 부임한다. 

차관급 인사로는 국립외교원 원장 김준형 교수(1963년생)가 내정됐고, 사실상 장관급으로 통하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 정세현 전 장관(1945년생)이 낙점됐다. 

·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