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49.5%…"2주째 완만한 하락세"

[the300]北탄도미사일‧국내 금융시장 불안정성에 따른 국민 불안감 증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9.5%를 기록하며 2주째 완만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네 차례에 걸친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국내 금융시장 불안정성 심화에 따라 국민의 경제‧안보적 우려감이 증대됐다는 분석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8월 1주차 주중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대비 0.4%포인트(p) 내린 49.5%(매우 잘함 29.5%, 잘하는 편 20.0%)로 8일 발표됐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주와 똑같은 45.5%(매우 잘못함 34.1%, 잘못하는 편 11.4%)로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4.0%p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4%p 증가한 5.0%였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은 최근 2주 동안 네 차례 잇따랐던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미중 무역분쟁 격화에 이은 국내 금융시장의 불안정성 심화로 국민의 경제‧안보 우려감이 증대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 경기·인천과 대구·경북(TK), 50대와 40대에서 하락한 반면, 보수층, 부산·울산·경남(PK)과 호남, 충청권, 서울, 20대와 60대 이상은 상승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